메뉴 건너뛰기

2018.05.27 15:22

김옥라

조회 수 37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소명에 이끌린 100세 청년 김옥라 
   김옥라는 1918년 강원고 고성군 간성면에서 아버지 김락선과 어머니 최은사의 6남매 중 둘째 딸로 태어났다. 기독교와 근대문물의 유입로인 원산항과 가까운 그녀의 고향 간성에 전해진 기독교는 그녀의 집안에도 전파되어 김옥라는 어려서부터 기독교 신앙 안에서 성장할 수 있었다. 
   간성공립보통학교를 졸업한 후, 집안 형편의 어려움으로 학업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지만 김옥라는 상급학교 진학에 대한 꿈을 버리지 않았다. 이후 농한기인 겨울에 3개월만 운영하는 성경학교인 원산의 보혜 여자 성경학교에 입학하게 되는데 그녀는 이곳에서 그녀 인생의 최고의 스승을 만나게 된다. 40년간 한국에서 선교하시며 수많은 전도부인을 길러냈고 감리교 여선교를 길러내신 성경학교 교장인 쿠퍼(S.K. Cooper, 거포계)선교사와의 만남은 그녀의 인생에 큰 전환점이 되었다. 
   강원도 시골 소녀에게 신앙과 사랑을 먹여주신 하늘의 천사로 비유한 거포계선교사님의 추천으로  마침내 감리신학교에 입학 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늘 배움에 목말랐던 시골 처녀 김옥라는 감리교신학교에서 기숙사 생활을 하며 마음껏 지식을 습득하고 감성을 살찌울 수 있었다. 중일전쟁 이후 신학교에 휴학계를 내고 철원 기독교사회관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며 일본이나 미국으로의 유학을 꿈꿨으나 이마저도 전쟁의 여파로 선교사들이 강제 추방되면서 사회관도 문을 닫는 지경에 이르게 된다. 
   나라 잃은 민족의 설움과 고통을 뼈저리게 느끼며 1941년 봄 우여곡절끝에 일본유학길에 오른다. 간성에서 원산으로 그리고 서울과 일본유학으로 이어지는 학문 여정에는 고비마다 물심양면으로 도와주는 손길이 있었고, 그 경험은 그녀가 세상에 봉사하는 삶을 살도록 하는 원동력이 되었다. 도시샤 여자 전문학교 영문과에 진학한 김옥라는 제2차 세계대전의 광풍 속에서 어렵게 학업을 마치고 해방 이후 조국으로 귀국하지만 38선 이북의 고향 간성으로는 돌아갈 수 없었다. 
   대학 졸업 이후 김옥라는 미군정청에 취직하여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영문과를 전공한 그녀는 번역과 통역을 맡았으며 미국 체육 교사가 쓴 초. 중.고등학교 12학년의 체육 교과서를 번역하였고, 이화여대 학생들에게 통역을 가르쳤다. 이승만 정부 시절에는 외자청에서 외자도입 업무를 맡기도 했다. 미군정청과 중앙행정처에서 습득한 행정 능력은 이후 그녀가 전국적이고 국제적인 단체들을 운영하고 확장해 나가는데 매우 중요한 경험이고 도구가 되었다. 한편 미군정청에서 근무하는 동안 평생의 반려자 라익진을 만나게 되는데 남편 라익진은 1986년 가정법률상담소가 제정한 ‘제1회 외조 공로상’을 수상할 만큼 그녀의 든든한 후원자가 되어주었다.
   한국전쟁 중 김옥라는 공무원직을 그만두고 걸스카우트 운동을 시작한다. 오랫동안 마음에 품고 역량을 갈고 닦았던 나라 사랑과 사회봉사의 길에 들어선 것이다. 피난지 부산에서 일본어로 발행된 걸스카우트 안내 책자를 우연히 접한 그녀는 실무자가 없어 표류하고 있던 걸스카우트 운동에 매진하게 된다. 전쟁의 폐허 위에서 새롭게 일어서고 있는 한국의 걸스카우트에 세계적인 조직망을 가지고 있는 걸스카우트 세계연합회는 지지를 보내 주었고 1963년 한국걸스카우트는 정회원이 될 수 있었다. 
   1967년 걸스카우트 상근직에서 물러난 김옥라는 감리교신학교를 중퇴할때 “ 제가 기초 학문을 탄탄히 한 뒤 정말 멋있게 신학을 연구하겠습니다”라고 하나님께 한 다짐을 떠올리며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에 입학하였다. 식지 않는 학문의 열정으로 1971년 신학 석사학위를 받을 때 그녀의 나이 54세였다. 
   김옥라는 1967년 한국교회 여성연합회가 창립될 때 부회장을 맡았고 이어 2대 회장으로 봉사하면서 한국 교회 여성을 위한 애큐메니칼 운동(Ecumenical Movement : 세계교회의 실현을 지향하는 운동)의 기초를 닦았다. 1974년 감리교 여선교회 전국연합회 회장에 당선되어 1982년까지 8년간의 회장 임기 중, 교단의 분열 속에서도 중립을 지키며 하나로 뭉쳐 선교사업에 총력을 기울이며 감리교회의 미래를 선도하였다. 또한, 한남동에 여선교회관을 건축하여 한국 감리교회 여성운동의 지평이 세계로 뻗어 나가는 쾌거를 이뤘다. 1976년 세계감리교 여선교회 대회에서 동남아시아 회장에 피선되었고, 1981년 세계감리교 여성연합회(World Federation of Methodist Women) 회장에 선임되었다. 이 땅에 기독교 복음이 전해진 지 한 세기가 지나 드디어 세계감리교회 여성운동을 위한 리더쉽이 한국 교회에 주어진 뜻깊은 사건이었다. 
   1960년대부터 20여 년 한국교회 여성을 위한 사업에 헌신하며 국제화의 지평을 개척한 김옥라는 1986년 사회복지법인 각당복지재단을 설립하여 오늘에 이르기까지 30년 동안 만 명에 이르는 자원봉사자를 육성해오고 있다
   “어려운 시절 공부하면서 도움받은 사람들과 세상에 조금이라도 빚 갚는 마음으로, 그리고 앞으로 세상이 더 나아지기를 날마다 기도합니다” 라는 100세 청년 김옥라, 그녀는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을 이루기 위해 오늘도 부단한 자기훈련과 사회봉사의 걸음을 힘차게 내디디고 있다.
   (글 : 이미숙 집사, 전국연합회 자료부장, 베다니KUMC, GA, 자료: 한국여선교회 2017년 공과책 )

  


 

A 100-Years-Old Young Woman with a Special Calling
Ok-ra Kim was born in 1918 in Gosung County of Ganseong, Gangwon Province as the second daughter of Rak-seon Kim and Eun-sa Choi. An influx of modern culture introduced Christianity to her home town, near Wonsan Port. Her family embraced the Christian faith early on. And that made it possible for Ok-ra Kim to grow up in the Christian faith from young age. After graduating from Ganseong Public School, Ok-ra Kim was forced to stop studying due to destitute family situation. 
However, her goal to attend a secondary school was never abandoned. She then entered Wonsan Women’s Bible School that operated for only three months during the agricultural off-season. During her attendance there, she met S. K. Cooper, one of the best teachers of her lifetime. He was the Bible school principal and a missionary, who trained many Bible women for forty years in Korea. Surprisingly, meeting her became a turning point in Ok-ra’s life. 
With the recommendation of a missionary teacher who was like an angel to Ok-ra, she was able to enter the Methodist Theological Seminary. Having always been eager to learn, Ok-ra gained knowledge and emotional support while staying in a dormitory at the Methodist Theological Seminary. After the Sino-Japanese War, Ok-ra took a leave of absence from the seminary, taught children at the Cheorwon Christian Community Hall and dreamed of studying abroad in Japan or the United States. But it was a turbulent time when the missionaries were forced out of the country in the wake of the war. 
Feeling deep sorrow and pain of her lost nation, she went to Japan in the spring of 1941. During her study at Ganseong, Wonsan, Seoul and Japan, there were many helping hands for her spiritually and financially. Those experiences became a driving force for her to live a life of service to the world. Ok-ra Kim studied at the English Department of Doshisha Women’s College and returned to her home country when Chosun was liberated from Japanese occupation at the end of World War II.  But it was impossible for her to go to her home town which was in the north of the 38th parallel. 
After graduating from college, Ok-ra Kim started her career by getting a job in the U.S. Military Academy. Since she majored in English, she was able to translate middle and high school (12th grade) physical education textbooks and taught English to Ewha Women’s University students. During the Rhee Seung-man administration, the foreign affairs agency also took charge of introducing foreign investment. The administrative skills gained at the US Military Academy and the Central Administration became a very important experience and tool for her to operate and expand national and international organizations. Meanwhile, working for the US Military Service Office, she met a life partner, Ra, Ikjin. Her husband had been her strong supporter. And he received the "1st Outstanding Achievement Award for Supportive Husband" by the Family Law Consultants.

During the Korean War, Ok-ra Kim quit her job as a civil servant and began the Girl Scouts movement in Korea. She entered the road of love and community service, which had long been a center of her thought and ability. Then, she stumbled upon a Girl Scouts brochure that was published in Japanese while living as a refugee in Busan. She realized that the Girl Scouts movement was dwindling due to lack of volunteers and decided to devote herself to the movement. The Girl Scouts World Federation, which was a global network and was newly rising on the ruins of war, gave support to the Korean Girl Scouts, and in 1963, the Korean Girl Scouts became a full member of the World Federation. 
Ok-ra Kim resigned from Girl Scout full-time work in 1967. Since dropping out of Methodist Theological Seminary, she never abandoned her plan to study theology and finally decided to pursue her goal. But first, she thought she had to be competent in basic academics. At last, she enrolled at Yonsei University Seminary with a pledge to God. She was fifty-four years old when she received a master’s degree in theology in 1971 with her undying academic zeal. 
The Korean Federation of Church Women was founded in 1967 and Ok-ra served as its vice president. While serving as its 2nd president, she paved the foundation for the second largest ecumenical movement for women in Korea. She served as the president of the Woman’s Society of Christian Services of Korea for eight years until 1982 and led the Methodist Church's future by staying together in a non-committal stance. In addition, she played an important role in building an office for Korean Methodist women in Hannam and achieved an impressive success in spreading the women’s movement of Korean Methodist Church. 
She was appointed as the president of Southeast Asian chapter of the World Federation of Methodist United Church Women in 1976 and its worldwide president in 1981. It was a significant event that leadership for the Methodist women’s movement was given to Korean church a century after the Christian gospel was brought into the land.

Ok-ra Kim, who started the Center for the Advancement of Social Welfare in 1986 by concentrating on the work for Korean women in the church for more than 20 years, established a fundraising foundation for each social welfare corporation and established a volunteer service of more than 10,000 people.
"With determination to repay the people who helped in difficult times and make the world a better place to live," Ok-ra Kim, a 100 years old young woman, lives a life of endless self-discipline and social service even today.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 김옥라 375
11 전밀라 402
10 이효덕 364
9 최용신 367
8 홍에스더 507
7 어윤희 451
6 최나오미 524
5 하란사 524
4 여메레 512
3 박에스더 445
2 전삼덕 395
1 김세지 447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