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05.27 15:21

전밀라

조회 수 48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감리교 최초의 여목사 전밀라 
   “처음에는 목사가 된다는 것이 여간 망설여지지 않았습니다. 더구나 여자이기 때문에 망설였어요. 아직도 남존여비라 하여 여자 목사를 무시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긴 그에 대한 반발이라고 할까 의욕이 불끈 나기도 했지만요.” 
   한국 감리교 최초의 여성 목사 전밀라, 1955년 3월 남자 위주의 봉건적인 관습 속에서 교회 내 성차별을 깨트린 첫 여성 목사는 이렇게 탄생하게 된다. 
   전밀라는 1908년 충북 제천에서 아버지 전연득과 어머니 최마리아의 1남 4녀 중 맏딸로 태어났다. 그녀가 5, 6세가 되었을 무렵 아버지가 예수를 믿는다는 이유로 문중의 핍박을 받으면서 가족 모두가 충주로 이사를 하게 된다. 이후 아버지는 지방을 순회하며 복음서를 팔면서 전도 활동에 힘쓰는가 하면  어린 자녀들에게는 성경을 읽어주고 가정예배를 드렸는데 이때 전밀라의 신앙도 자연스럽게 형성될 수 있었다. 
   전밀라는 빈곤한 가정형편으로 12살이 되어서야 학교에 첫발을 내디딜 수 있었다. 보통학교 졸업 후에는 공주의 영명 여학교에 입학하였는데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방과 후엔 선교사의 집에서 청소와 바느질을 해가며 학비를 마련하였다. 스스로 학비를 버는 상황에서도 늘 기도의 모범을 보이던 그녀는 친구들 사이에서 전도부인으로 불렸다. 이런 그녀의 사람됨과 신실함에 주목하던 교장은 전밀라에게 “여자도 목사 되는 길이 열렸다” 며 신학교 진학을 권유했다. 비록 외국 선교사들에게 국한되어 여선교사들의 목사가 허용되긴 하였으나 교회 내에서 여성도 남성과 동등한 기회를 가지게 되었다는 점에서 1931년 6월 14일의 여선교사 목사안수는 큰 의미가 있는 사건이다. 
    남녀 신학교를 통합하여 한국 최초의 남녀공학을 실시한 감리교신학교에 입학한 전밀라는 남녀평등의 교육적 환경에서 자연스럽게 여성으로서의 정체성을 정립해 나갈 수 있었다. 그 무렵 신학교에서는 농촌 사업에 관심을 기울이고 지도자 육성에 나섰으며, 농촌 계몽운동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었다. 전밀라도 여름방학이 되면 농촌에 머물면서 문맹 퇴치와 복음 전도 활동에 힘썼다. 하나님 나라의 확장을 위한 자신의 소명을 찾아가던 그녀는 평생 독신으로 살면서 자신의 일생을 주님께 바치기로 결심하게 된다. 
   1935년 신학교를 졸업한 전밀라는 원주지방 전도부인에 임명되었다. 전밀라는 순행 전도의 임무를 맡아 30여 교회를 돌보아야 했는데 처녀의 몸으로 충청북도와 강원도의 산간 지방을 돌아다니는 전도 사업은 위험하고도 힘든 일이었다. 4년간 전도부인에 매진한 전밀라는 1940년 미국 감리회 선교사들이 세운 일본의 아오야마학원으로 유학하여 1년간 수학하며 자기 계발에 정진하였다.
   일본 유학에서 돌아온 전밀라는 원주 제일교회를 거쳐 원산 중앙교회에서 사역 하는 중 해방을 맞았다. 해방 이듬해에 월남하여 서울 남산교회에서 시무하다가 인천 창영교회로 자리를 옮겨 전도부인의 역할을 다했다. 그러나 전도부인으로서 16년간의 활동을 하면서 자신의 역할에 대한 자긍심과 노고에 상응하는 성취감을 느낄 수가 없었고 때때로 공허함마저 밀려오곤 했다. 남녀 교역자 사이의 불평등, 여성 교역자에 대한 편견, 그리고 교회 사업에 있어 보조자에 그치는 전도부인의 역할을 실감하며 “ 끝까지 교역에 종사하려면 목사 안수를 받아야 하지 않을까 “ 라고 마음먹기 시작한다. 
6.25 전쟁이 일어났지만, 교회와 남은 교인들을 위하여 피난을 가지 않고 어려운 고비를 여러 번 겪으며 결국 목사가 될 결심을 굳힌다. 그리고 마침내 1955년 3월 13일, 한국에 개신교가 들어온 지 70년 만에 전밀라는 최초의 여성 목사가 되었다.
   1960년 서울 양광교회의 담임목사로 부임한 그녀는 교회 예배당을 건축할 때는 공사장 인부들과 함께 일하며 몸소 실천하는 믿음을 보여 줬으며, 모성적 지도력으로 교회와 교인 사랑하기를 자신의 안전과 평안보다 늘 앞세웠고 교인들과 상담을 하거나 경험을 공유하는 일에 정성을 기울였다. 
   “ 교회를 짓고 7년을 지내는 동안 여목사라는 특이성 때문에 행여나 하나님 영광 가릴까 봐 남달리 몸가짐과 행동에 조심하며 온 정성과 심혈을 기울여 일해 왔다” 는 양광교회 개척 시절의 회상은 새 역사를 열어가는 선구자의 고군분투가 그대로 느껴지는 대목이다. 
   전밀라는 1966년 부터 1974년까지 8년 동안 전국연합회 총무로 탁월한 지도력을 발휘하였다. 여선교회의 자립 기반을 확보하는 일에 힘을 기울였으며 여성 노동자를 위한 산업선교, 윤락여성 선교, 간질환자 구호 선교 등을 지원 확대하였다. 은퇴 여 교역자를 위한 은급제도가 실시된 것도 이때이다.

   남존여비 사상이 뿌리 깊게 남아있는 교회의 현실에 맞서 선한 싸움을 싸운 전밀라, “ 여성 자신들이 여성관을 고치기 전에는 진정한 평등이나 진정한 여성해방이 되기 어렵고, 여성의 지위 향상이 여려운 것이다”라는 그녀의 신념이 최초의 여목사를 가능케 했을 것이다.

 

(글: 이미숙 집사, 전국연합회 역사부장, 베다니KUMC, GA, / 자료: 한국여선교회 전국연합회 2017년 공과책)

 


 

The First Korean Methodist Woman Pastor Mila Jeon

“At first, I did not hesitate to become a pastor. Rather, I hesitated because I was a woman. There is still a tendency to ignore women pastor due to gender discrimination. I guess I wanted to deny any types of male prejudice against women.”

Mila Jeon became the first female pastor of the Korean Methodist Church in March, 1955 by breaking the sex discrimination in the church where male dominated feudal customs were deeply rooted.  
Mila was born in Jecheon, Chungbuk Province in 1908 as the eldest daughter among one son and four daughters of Yeon-duek and Maria Choi. However, her family was forced to move to Chungju when Mila was 5 or 6 years old under the pressure of family clan because Yeon-duek believed in Jesus. Yet, Yeon-duek did not give up his firm belief in Jesus. He traveled to various provinces and spread the Gospel, which in turn made him devote to evangelism. He also read the Bible to his younger children and had home worship time. Mila’s faith was naturally formed during this time.
Due to an impecunious environment, Mila Jeon finally made a first step to school at the age of twelve. After completing a primary education, she was able to enroll at Yeongmyung Girls High school in Gongju. However, her difficult family financial situation forced her to earn tuition by cleaning and sewing at the missionary’s home after school. The principal, who paid attention to Mila’s character and sincerity, advised her to attend the seminary and quoted, “There is a way for women to be pastors.” Although it was confined to foreign missionaries, the ordination of a female missionary on June 14, 1931 was a significant event in that the women could finally have the same opportunities as men. 
Mila Jeon was able to naturally establish her identity as a woman in the environment of gender equality. It is important to note that the establishment was able to form through her entrance of the Methodist Theological Seminary, the integration of the male and female seminary and the first coeducational seminary in Korea. At that time, the Theological Seminary paid attention to rural projects and raised its leaders, and a rural enlightenment campaign was actively being carried out. 
Thereupon, Mila Jeon, stayed in the countryside and worked hard to fight illiteracy and spread evangelism during summer vacation. As she pursued her vocation for the expansion of the kingdom of God, she decided to devote her life to the Lord, living as a bachelor for life.
After graduating from a Theological Seminary in 1935, Mila was appointed as a Bible woman in Wonju area. Mila had to look after thirty churches on her way to North Chungcheong Province and Gangwon Province. And the mission was risky and difficult. Then, she spent four years studying abroad in Japan as the Bible woman. More specifically, she studied at the Aoyama Academy that was established by missionaries from the United Methodist Church in 1940, and devoted herself to self-development for a year.
Korea was liberated while Mila Jeon was working at Wonsan Jungang Church and Wonju Jeil Church after returning home from Japan. Following the year of liberation, she went from Namsan Church in Seoul to Changyoung Church in Incheon, and worked as a Bible Woman. Even after sixteen devoted years as a Bible Woman, she could not feel the sense of accomplishment, pride and self-esteem. Sometimes, emptiness wrapped around her. After comprehending the inequalities among men and women, the prejudice against female workers, and the role of the evangelist in the church business as an assistant, Mila began to think, “should we be ordained to be God’s worker?”

  Although the Korean War broke out, Mila did not go along with the evacuation of the church and remaining members. After being in the state of undergoing distress, Mila eventually determined to become a pastor. On March 13, 1955, seventy years after the Protestant’s arrival in Korea, Mila became the first woman pastor. 
In 1960, when she was appointed as the pastor of Yangguang Church in Seoul, she worked as a church chaplain and managed to interact with the construction workers. She revealed her faith through actions and through maternal leadership. For example, she loved her church and mostly her church members more than her own safety and tranquility. Moreover, she focused on counseling and sharing experiences, which in turn, made a strong bond among members. “During the seven years after the church was built, my focal point was my own actions that are caused to proceed my role as a pastor. Since her role as a pastor was denoted as “peculiar”, Mila was afraid the God of Glory would be hidden.” The quote that was stated previously portray the struggle that was felt by the pioneer of Sunkwang Church. 
Mila Jeon excelled as a secretary of the National Federation for eight years from 1966 to 1974. She made efforts to secure the foundation of self-reliance for women’s missions, expanded support for industrial missions for women workers, and proceeded a relief missions for epilepsy patients. It is at this time that the salary system for retired women was implemented.

Mila Jeon, who fought against male chauvinism stated, “until the perception of women is alternated, it will be difficult to reach a genuine equality or genuine emancipation. The absence of this alternation is the main cause of why the women status is difficult to improve.” With her belief that was realized in her quote, Mila made it possible for women to minister. 
 


  1. 27May
    by
    Views 459 

    김옥라

  2. 27May
    by 전국연합회
    Views 480 

    전밀라

  3. 27May
    by
    Views 445 

    이효덕

  4. 27May
    by
    Views 452 

    최용신

  5. 27May
    by
    Views 610 

    홍에스더

  6. 23May
    by
    Views 550 

    어윤희

  7. 23May
    by
    Views 625 

    최나오미

  8. 23May
    by
    Views 655 

    하란사

  9. 23May
    by
    Views 603 

    여메레

  10. 22May
    by
    Views 592 

    박에스더

  11. 22May
    by
    Views 485 

    전삼덕

  12. 22May
    by
    Views 551 

    김세지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