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05.22 22:54

전삼덕

조회 수 48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에 선교사들을 통해 복음이 들어온 후 어떻게 여성들이 복음을 듣고 전도부인이 되어  자신들의 삶을 하나님 나라 사역에 헌신하였는지 그 발자취를 따라가 보며 현재 우리가 걷는 믿음의 길에 등불이 되길 바랍니다.

“ 양반집 규수로 태어나 열일곱 나이에 관직에 있는 남편에게 시집가 재물과 명성을 모두 갖춘 나의 삶은 세상의 부러움을 사기에 충분했을 것이다. 그런 내가 주일 예배를 위해 길에서 하룻밤을 보내야 하는 고생을 마다치 않을 뿐 아니라 기독 서적을 전하고 다니고, 아이들을 모아 가르치는 일을 할 때, 사람들은 나를 향해 잘사는 년이 무엇에 미쳐서 저러고 다니냐고 비아냥거리며 나를 이해하지 못했다. 하지만 나는 그들의 조롱과 비웃음을 두려워 아니하고 오직 죄 중에서 헤매는 우리 동족이 죄 길을 버리고 예수님의 복음을 들고 구원의 길로 인도하기 위해 나는 내가 가진 힘을 모두 쏟을 것이다 ”


북쪽 지방 최초의 여성세례자이며 교회 개척자, 그리고 아이들의 교육에 헌신한 교육자 전삼덕, 그녀는 양반집 규수로 바깥 출입조차 어려웠던 시기에 세상의 재물이나 명예, 안락함을 모두 벗어버리고 오로지 주님 안에서의 자유로움을 누리고 간 전도부인이었다.


1843년 평안북도에서 태어난 전삼덕은 관직에 있는 남편을 따라 서울로 보령으로 거처를 옮겨 다니다가 남편이 관직을 사임하면서 남편의 고향인 강서로 돌아오게 되는데 남편의 잇따른 축첩으로 인해 괴로워 하게 된다. 그런 전삼덕에게 인생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 줄 사건이 일어나는데, 평양에 들어온 기독교에 대한 소식이 강서까지 전해진 것이다. 1894년 시집 식구와 남편의 눈총을 받으며 가문의 체면을 뒤로하고 80리 평양길에 나섰다. 평양에서 의료사업과 교육사업을 하고 있던 미감리교 선교사 홀이 전해준 기독교 전도서와 교리서를 혼자 공부하며 구도생활을 시작했고 마침내 이 생소한 종교를 마음으로 받아들이게 된다.


이듬해인 1895년 53세의 나이로 전삼덕은 세례를 받게 되는데, 이것이 북쪽 지방에서는 최초로 이뤄진 여성 세례였다. 남자가 모르는 여자와 한방에서 대면할 수 없는 당시의 상황에서 전삼덕은 방 한가운데 휘장을 치고 구멍을 뚫어 그 구멍에 정수리만 내밀고 스크랜턴 선교사에게 세례를 받게 된다. 남녀유별의 구습을 상징하는 휘장, 그리고 그 가운데 뚫린 구멍, 그 작은 구멍은 소외와 차별의 악습에 매여 있던 여성들에게 해방을 선언하는 하나의 돌파구가 되었다.


세례 이후 전삼덕은 한 주일도 빠짐없이 30킬로 넘는 평양 남산현교회를 찾아가 예배를 드리는 열정을 보였고 그러는 사이 어느덧 두 며느리도 세례를 받게 되고 드디어 집에서 15킬로 떨어진 강서 읍에도 교회가 세워지게 된다. 전삼덕은 강서읍 교회의 전도와 교육사업을 돕는 한편, 평양 읍에서 처음 조직된 여자 사경회에 참석하여 전도부인 훈련을 받게 된다.


59세의 나이에 에스티 선교사의 전도부인이 되어 평남 함종에 파송된 전삼덕은 마침내 교회를 설립하기에 이른다. 나이가 들어 객지생활이 어려워지기까지 쉼 없이 전도부인으로 활동하던 전삼덕은 1910년 전도부인직을 사임하고 고향인 왁새말로 돌아와 1917년 학동교회와 숭덕학교를 설립하였다. 그의 전도로 세워진 9개 교회 연합으로 ‘ 전삼덕여사 전도 30주년 기념식’ 이 열리고 예배당 앞에는 그녀의 기념비가 세워졌다.


“ 나는 앉은뱅이였으나 지금은 걸으며, 나는 귀머거리였으나 지금은 들으며, 나는 벙어리였으나 지금은 말한다 “라는 그녀의 간증은 예수가 그리스도임을 알기 이전의 자신을 영적으로 앉은뱅이, 귀머거리, 벙어리에 비유하며 기독교인이 된 이후 진정한 인간, 자주한 인간이 되었음을 널리 알리고 싶어 한 그녀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1932년 4월 9일 90세를 일기로 하나님 품에 안긴 전삼덕을 기억하는 많은 사람은 그녀를 ‘우리의 어머니’로 부르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북쪽 지방 최초의 여성 세례자로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전도자요, 교육자의 소명을 놓지 않고 한국교회의 앞길을 닦은 개척자 전삼덕은 우리의 어머니요, 한국교회의 어머니이다.

 


History of the United Methodist Women in Korea,
The First Woman To Be Baptized in the Northern Region, a Bible Woman,

 

Sam-duk Jeon

 

I was born to a noble family, and only at the age of seventeen, got married to a husband of great wealth and stellar reputation with an ability to hold a high government office. My lavish life that I had earned at such a young age should have been enough to afford the envy of the world. However, most people could not understand why a well-to-do lady would do such a peculiar thing such as spending many nights on the road for Sunday worship, and gathering little ones to spread the knowledge of Christian writings.  Yet, I was not afraid of their mockery and ridicule. All my strength had been poured out to bring the gospel of Jesus into the way of salvation and to forsaken brethren who had been in sin.

    
It was Sam-duk Jeon who was recognized as the first female baptized lady of the North, a church pioneer, and a child educator. Although Sam-duk was born in a period when it was difficult for a noble lady to travel abroad, she was able to relinquish the plan to possess worldly desires and prestige to gain a freedom in the Lord.


In 1843, Sam-duk was born in Pyeong-an-buk-do, North Korea. Not long after her husband resigned from his office, they moved to Seoul in Boryeong Province, South Korea. However, after arrival to her husband’s hometown, Janseo, Sam-duk became distressed with her husband for taking mistresses. In order to diminish her anguish from a person who once brought succor to her life, she decided to face God. Fortunately, a turning point in Sam-duk’s life came just in the right time. When the news about Christianity that entered Pyongyang had also been conveyed to Janseo, she got on the road to Pyongyang in 1894 for which she received scornful eyes from her husband and his family for leaving them behind.


However, all things aside, Sam-duk received a glimpse of Christian Ecclesiastes and Catechisms by a person named Hall. After receiving these knowledge from Hall, the United Methodist missionary who also partook  in medical and education business, Sam-duk realized that her task was to further her studies of Christian Ecclesiastes and Catechisms. Not long after, she truly began to accept Christianity, a religion that was not known to most of the people she was surrounded with at that time.


The following year, 1895, Sam-duk turned 53. She contributed to the first female baptism in North Korea by being the actual person to be baptized. In a culture where unmarried woman and a man could not be in the same room, she opened the curtain that divided the room by cutting a hole through it. This was done to stick her head to receive a baptism from a missionary named Scranton. It is important to note that this emblem symbolized the custom of men and women, and that the small hole that was formed by Sam-duk became a breakthrough that declared liberation to women who were held back by the evils of alienation and discrimination.


After the baptism, Sam-duk Jeon continued to show her passion by never missing a service at the church located in Pyongyang, Namsan. Her devotion was also reflected on the distance between her residence and the church which was 30 kilometers away. At the time of her attendance to this church, her two daughters-in-law were baptized. Eventually, her church was built only 15 kilometers away from her residence. While she attended the women’s societies that were organized for the first time in Pyongyang in order to receive a missionary training, she also maintained her time with evangelism and education of the Gangseo church.


After becoming an evangelist wife of the Estee Missionary at the age of 59, she was sent to the North Pyeongnam province. From there on, she established a church. Due to a fact that her strength did no longer allow her to continue her career as an evangelical minister, she resigned in 1910. After her resignation, she returned to her hometown, Waksaemal, and establisheed Sung-duk school. Because of the total of nine churches that were established by her evangelism, the “30th anniversary Ceremony for the Evangelism of Mrs. Chun-duk” is held and her monument is built in front of the chapel.


Her testimony, “Although I was a handicapped, now I can walk. Although I was deaf, now I can hear. Although I was deaf-muted, now I can talk”, is juxtaposed with an idea that a person without Jesus Christ has all of the characteristics that were stated above- handicap, deaf, and deaf-muted. Her main message that a human-being can only be reshaped by Jesus Christ, is known as a predominant factor as to why she has given up her lavish life to be exchanged with the arduous life of a missionary.


  1. 27May
    by
    Views 459 

    김옥라

  2. 27May
    by
    Views 480 

    전밀라

  3. 27May
    by
    Views 445 

    이효덕

  4. 27May
    by
    Views 452 

    최용신

  5. 27May
    by
    Views 610 

    홍에스더

  6. 23May
    by
    Views 550 

    어윤희

  7. 23May
    by
    Views 625 

    최나오미

  8. 23May
    by
    Views 655 

    하란사

  9. 23May
    by
    Views 603 

    여메레

  10. 22May
    by
    Views 592 

    박에스더

  11. 22May
    by 전국연합회
    Views 485 

    전삼덕

  12. 22May
    by
    Views 551 

    김세지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