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0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전국여선교회연합회 nnkumw.org
logo 이성은 전국연합회 회장 새해인사

 


15 년전에 내쉬빌에서 열렸던 지도자 훈련에 참석해서 감격했던때를 기억합니다.  “내가 왜 여지것 이런것을 몰랐을까?”  억울해 했었습니다.

홀로 참석했던 그당시를 생각하고, 오늘의 여러 지도자님들과 함께 동행을 하게되니 새해가 더욱 기대 됩니다.


두달전 방문했던 양화진에 묻혀진 순교자들이 흘린 피의 열매로 우리가 사랑의 줄을 이어받았고 이제는 우리가 사랑의 줄을 세상에 던져야 할때입니다.


메리 스크랜턴 여사는 열악한 여성들의 인권 개선을 위해 노력해 오늘날과 같은 여성의 지위를 가져오는 큰 역할을 했습니다. 이런 선교사들의 노력이 없었다면 조선 여성들의 인권이 오늘날과 같이 부여될 수 있었을까요 ?


미국 감리교 여선교회는 선교부보다 선교에 앞장섰습니다. 스크랜턴은 미국과 조약을 맺기도 전에 조선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조선을 위한 선교 모금에 앞장섰습니다. 그 아들인 윌리엄이 오게 된 것도 스크랜턴 부인의 힘이 컸습니다. 그 당시 어머니들은 지도자였고, 앞장 선 사람들이었습니다.  우리도 새해를 맞이해서 우리 아이들의 지도자 역할을 합시다.

한 해를 힘차게 달리며 앞서 나가십시다 !


(글: 이성은 장로, 한인 여선교회 전국연합회 회장)

 

 

I still remember vividly that I was crying because, I was so moved by 150 Korean Women from all over the USA getting trained, when I attended the Leadership Training at Nashville 15 years ago.  “Why didn’t I know about Korean UMW?” I regretted very much that I was unaware of this organization until that time.  I attended that event by myself.  Now, we have accompanied by many leaders. Therefore the future of 2018 looks so bright and we have high expectations,
Two months ago I had a privilege to visit Yang Hwa Jin, Foreign Missionary Cemetery in Korea.  Because of the bloodshed by many martyrs, we received a Line of Love.  Now, we must throw a Line of Love to the world.
Mary Scranton played a big part improving women’s human rights.  Mary Scranton started having fundraising for Korea before USA had treaty with Korea.  Was it possible to have Korean women’s right that they have today without the hard work of these Missionaries?  
United Methodist Women is one step forward than GBGM.  Mary Scranton influenced her son William to come to Korea.  Mothers at that time were leaders.  Let’s be leaders for our children to have vision, courage and faith.

(Written by Grace S. Pyen, President of NNKUMw 2018-2019)

logo 이성은 전국연합회 회장 소개

 

이성은 장로 Biography

“소명으로 하나님이 이끄는 삶”

제가 15살 때 저희 가족은 선교 활동을 위해, 한국을 떠나 남미 볼리비아에 이민을 갔습니다. 볼리비아에서 3년 그리고 페루에서 2년 거주했고, 페루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게 되었습니다.

 1968년 도미, 콜로라도주 덴버에 있는 Colorado Women’s’ College를 졸업했고, 그 이듬해 변종의 선생과 결혼 했습니다. University of Denver(덴버주립대)에서 화학석사 학위를 받고, 미국 내무부 산하의 연구기관인 U.S Geological Survey(미국 지질조사국) 에서 Research Chemist(화학연구원)로 10년 재직했습니다. 이후 Atlanta 소재의 U.S Geological Survey (미국 지질 조사국)으로 이직했으며, 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조지아텍)에서 분석화학 박사학위를 취득했습니다. 변종의 장로와 슬하에 두 아들 그리고 큰 며느리가 있습니다.

북조지아 연회 UMC에서 5년 동안 Korean Language Coordinator(한국어 코디네이터)로서,  2001에서 2004까지는 Korean Church Development Committee Member(한국 교회 발전 위원회 멤버)로 활동했습니다. 이후 팬아시안 커뮤니티 센터 (CPACS, 구 한인봉사센터)에서 이민자들을 위한 성인 문맹퇴치 프로그램의 Program Director(프로그램 책임자)로 12년 재직하며 베트남, 한국, 히스페닉, 난민 등 다양한 민족으로 구성된 연간 약 1000여 명의 학생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자연환경을 옹호하는 UMW에 Green Team 멤버로 활동했으며,  2008년 4월에서 2016년까지 두 임기 동안 여성국 이사로서, 2008년부터 2012년까지 General Board of Global Ministry의 이사로 섬겼습니다. 
현재 아틀란타-롸즈웰 지방회 UMW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에서 2018년 1월부터 회장직을 수행하게 되었습니다. 아틀란타 한인교회에서는 장로로서 새가족위원회 위원장으로 섬기고 있습니다

.

(글: 이성은 장로, 전국 한인여선교회 연합회 회장)

 

 

I was born and raised in Korea until I was 15 years old. Our family then immigrated to Bolivia, South America in 1963. We lived for three years in Bolivia and two years in Peru where I graduated high school. Therefore I speak Spanish fluently. 
I came to the United States in 1968 to obtain a higher education. Upon graduation from Colorado Women’s College, I married my husband, Chong Pyen. I then attended the University of Denver where I obtained a Masters in Chemistry. I then worked for U.S. Geological Survey as a research chemist for 10 years. Later I was transferred to the USGS Atlanta Lab and enrolled at the 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 where I received my PH. D. in Analytical Chemistry.
Between my husband Chong and I, we have two sons, Joseph who married to Yeojin, and Daniel. I served as a member of the Korean Consultative Group for four years. Furthermore, I served as a Korean Language Coordinator for the North Georgia Conference UMW for five years. I also served in the Korean Church Development Committee from 2001-2004, in addition, I was a Program Director for The Center for Pan Asian Community Services for 12 years. We serve about 1,000 immigrants per year. I oversaw the Adult Literacy program for Pan Asian immigrants. I am working as a Data Manager for the ESL Program. I worked as a victim liaison and a housing counselor.  
I served as a Director for Women’s Division in April 2008 through 2016, Board of Director for GBGM from 2008 through 2012. I was also a member of the Green Team Advocacy group for the environment. Since education is the best way to change one’s way of thinking, I give talks at the church circle and district retreats and workshops. This Earth is God’s creation, which we contaminated, and therefore we can clean up.
I am a Vice President of the Atlanta-Roswell District UMW and now the incoming President in January 2018. In addition, I am serving as a member of dCom (District Committee on Ordained Ministry) and now serving as a Chairperson of Committee on New Comers at Korean Church of Atlanta.

I was raised in the Methodist church in Korea. My father-in-law Dr. Fritz Pyen was a Methodist Bishop in Korea. As the numbers within the Korean community are growing, we have a strong need for the preparation of younger generations. I believe I can contribute for a better future of greater inclusiveness of the UMC, one in Christ.

(Written by Grace S. Pyen, President of NNKUMw)

logo 김명래 총무 새해인사

 

사명으로 부름받아 선교역사를 만들어가는 한인여선교회!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는 꾸준히 노력해가며 역사성을 이어가는 자랑스러운 한인연합감리교회의 기관이라는 칭찬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이러한 칭찬에는 격려와 바램이 담겨있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2017년에도 300개 한인연합감리교회에 계신 여선교회 회원들이 같은 마음, 같은 비전, 같은 열정을 가지고 협력해 주셨습니다. 그래서 국내에선 한인여선교회 지도자훈련, Young Women 훈련을, 동북아시아 3개국에선 연합감리교회 여성 지도자훈련을 실시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 2018년을 맞이하여 우리는 계속해서 한인여선교회 역사를 써나가려고 합니다. 그 역사는 사명으로 써 나가는 선교역사입니다. 우리들이 부름받은 사명은 여성과 아동과 청소년을 위한 사역을 통해서 세상에 주님의 평화와 사랑을 전하여 신나고 행복한 하나님의 나라를 만들어가는 것입니다. 이 사명을 위해서 올해도 한인여선교회 회원들의 기도와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2018년 전국연합회 선교사역 일정

1월 17일-20일: 전국연합회 실행위원회, 임원회 & 수련회, Atlanta KUMC(Georgia)
3월 27일(화)-29일(목): 유라시아 UMW 지도자훈련, 하바로브스크(Russia)
4월 9일(월)-12일(목):  한인연합감리교회 총회, 아콜라KUMC (New Jersey) 
4월 26일(목)-28일(토): 중앙아시아 UMW 지도자훈련, 비쉬켓(Kyrgyzstan) 
5월 3일(목)-5일(토): 몽골 UMW 지도자훈련, 울란바토르(Mongolia)
5월 17일(목)-20일(주일): 15th Assembly, Columbus(Ohio)
7월~8월: 지역 선교학교(Mission u)
10월 1일(월)-4일(목): DC 세미나, GBCS(Washington DC)

(글: 김명래 총무, NNKUMw)

 

 

The NNKUMW is called to mission and making NNKUMW mission history! 
We have heard from others that the NNKUMW is being called a proud organization, and we are growing. Such a compliment gives us an encouragement and a greater sense of responsibility. As for the year 2017, the KUMW in 300 KUMCs has the same mottos: "One heart, One vision, One passion." During the year 2017, we hosted training seminars for Young Women as UMC women leaders in three countries.
 We will continue to write down NNKUW history in the year 2018. The history we write down is a mission story in the name of Jesus Christ. We are called to make the Kingdom of God for women, children and youth with the love of peace and love in Christ Jesus. For this upcoming mission work, let us pray and work together.

 

2018 NNKUMW Mission Work and Meeting Schedule 
January 17-20: NNKUMW Executive Team Meeting & Retreat, Atlanta KUMC (Georgia)
March 27-29: Eurasia UMW leadership Training, Khabarovsk (Russia)
April 9-12: Korean Association of UMC General Conference, Acola KUMC (New Jersey)
April 26-28: Central Asia UMW leadership Training, Bishkek, Kyrgyzstan)
May 3-5: Mongol UMW leadership Training, Ulaanbaatar (Mongolia)
May 17-20: UMW 150th Assembly, Columbus, Ohio)
July-August: Mission u
October 1-4: DC Seminar, GBCS (Washington DC)

(Written: Myungrae Kim Lee, Executive Director, NNKUMw)

 

logo2018년-2019년 전국 연합회 임원 명단

 

2018년-2019년 전국 연합회 임원 명단

1.회장: 이성은 장로 - N. Georgia
2.부회장: 최만금 권사 - Cal-Nevada
3.서기 : 임성혜 권사 - New York
4.회계: 이귀옥 권사 - New England
5.재정위원장 : 이 경신 장로 - Virginia
6.공천위원장 : 김리자 권사 - New Jersey
7.공천위원 : 박희선 권사 (2018-2021), 이희숙 집사(2018-2021) 
한충희 권사 (2016-2019), 김순덕 집사 (2016-2019)
8.영성부장: 박귀정 사모 - Detroit
9.선교부장: 박옥란 권사 - Cal-Pacific
10.사회부장 : 박연옥 집사 - Cal-Nevada
11.자료부장: 이미숙 집사 - N. Georgia 
12.회원양육 : 김영남 권사 - New England
13.역사부장: 백영희 권사 - Delaware-Baltimore
14.문화부장: 김유승 권사 - Virginia
15.교육부장: 김매리안 사모 - N. Georgia
16.음악부장: 김순덕 집사 - New York
17.홍보부장: 조종은 권사 - Cal -Nevada
18.친교부장: 손영희 권사 - New England
19. Young Women부장:박선민 전도사 - N. Illinois 
20.독서프로그램장: 송은순 사모 - Delaware
21. 확대위원: 김임실 권사 - W. Ohio
22. 확대위원 : 정에스더 권사 - New England
23. 확대위원: 조인나 권사 - N. Illinois 
24. 확대위원: 김소영 권사 - Delaware - Baltimore 
25. 확대위원: 최만금 권사 - Cal -Nevada
26. 확대위원: 최경애 권사 - Cal -Pac
27. 확대위원: 김경미 권사 - New Jersey
28. 확대위원: 김순덕 집사 - New York
29. 확대위원: 김매리안 사모 - N. Georgia
30. 감사: 이한희 장로
31. 감사: 최미란 사모

총무: 김명래 전도사
부총무: 권오연 전도사 
Web master : 김시춘권사

 

 

 

 

2018-2019 NNKUMw Mission Team 
New president and mission team elected at the general meeting of the NNKUMw National Training Event, 2017 . 
The new team roster 2018-2019 is as follows: 
1.President: Grace Pyen, N. Georgia
2.Vice President: Mangum Mandy Tuggle, Cal-Nevada 
3.Secretary : Sunghea Rhim, New York
4.Treasurer : Kwiok Yun Lee, New England
5.Finance Committee Chairperson: Kay S. Rhee, Virginia
6.Nomination Committee Chairperson: Lija Kim, New Jersey
7.Nominating Committee: Grace Park (2018-2021), Jennifer S. Lee(2018-2021) 
Choonghee Han (2016-2019), Dorothy Kim (2016-2019),
8.Spiritual Growth Coordinator: Gwi Jeong Jung, MI
9.Mission Coordinator: Okran Park, Cal-Pacific
10.Social Action Coordinator: Yeonok Park, Cal-Nevada
11.Resources Coordinator: Meesook Lee, N. Georgia 
12.Membership Nurture and Outreach Coordinator: Yong Nam Kim, New England
13.History Resources Coordinator: Younghee Park, Delaware-Baltimore
14.Cultural Affairs Coordinator: Yuseung Kim, Virginia
15. Education and Interpretation Coordinator: Marian Kim, N. Georgia
16. Music Coordinator: Dorothy Kim, New York
17. Communications Coordinator: Jongeun Cho, Cal -Nevada
18. Fellowship Coordinator: Younghee Jun, New England
19. Young Women Coordinator: Sunmin Park, N. Illinois 
20. Reading Program Coordinator: Eunsoon Song, Delaware
21. Expanded Committee Member: Imsil Kim, W. Ohio
22. Expanded Committee Member: Esther Jung, New England
23. Expanded Committee Member: Inna Cho , N. Illinois 
24. Expanded Committee Member: Susan Kim, Delaware-Baltimore
25. Expanded Committee Member: Mangum Mandy Tuggle, Cal -Nevada
26. Expanded Committee Member: Kyung Aeh Choi, Cal -Pac
27. Expanded Committee Member: Kyungmee Kim, New Jersey
28. Expanded Committee Member: Dorothy Kim, New York
29. Expanded Committee Member: Marian Kim, N. Georgia
30. Audit: Hanhee Lee, Milan Choi

Executive Director: Myung Rae Kim Lee 
Assistant Executive Director: Ohyeun K. Lee 
Webmaster: Shi Choon Kim

logo 남가주 연회 한인여선교회 연합회 회장 새해인사

 

    모든 남가주 여선교 회원님들에게 새해 인사드립니다.”       
지난 2017년 ‘남가주 여선교 연합회’를 위해 함께 하여 주셨음에 감사를 드리며 우리 모두 2018년에는 ‘선교’라는 목적으로 더욱 하나 되어 나가기를 기도드립니다

 

……남다른 복음의 뜨거운 열정을 가지고 
……가장 많이 
……주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여인들의 부드러운 사랑과 
……선교학교에서 배우는 
…...교육들을 통하여 
……연단하며 
…...합하여 선을 이루어나가는 
……회원들의 신나는 ‘남가주 여선교 연합회’가 되기를 기도드립니다.


(글: 최경애 회장, 남가주연회 한인여선교회 연합회 회장 )

 

 

 

 

 

Happy new year to all members of Southern California KUMW.

Thank you for your passion and participation throughout 2017 for the Southern California KUMW.

We pray that we will come together in 2018 with a mission purpose.

남... with the excellent and passionate word of God 
가... very much 
주... loves Jesus Christ 
여... with women's delicate love and 
선... leanings from Mission u 
교... through educations and 
연... trainings 
합... all things work together for good

회... pray that all members are excited to be a part of the Southern California KUMW

(Written by Kyung Aeh Choi, President of Cal -Pac KUMw Network)

 

 

logo 뉴욕 연회 한인여선교회 연합회 회장 새해인사

 


 뉴욕연회 한인여선교회 각교회  회장님과 회원들께  새해 인사 드립니다.

2018년도 새해를 주셔서 저희들에게  모든것을 허락해 주시고 다시한번 하나님의 자녀로 살수있도록 기회를 주신  하나님께 찬양과 영광을 올려 드립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첫째는 이것이니 이스라엘아 들으라. 주 곧 우리 하나님은 유일한 주시라, 네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너희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신것이요,  둘째는 이것이니 네 이웃을 네자신과 같이 사랑하라 하신 것이라.  이보다 더 큰 계명이 없느니라,” (마가복은 12:29-31).

위의 말씀을 마음에 품고 신앙인으로써 우리 모두 함께 힘차게 한발을 내딛어 봅시다. 그리하여 하나님의 부르심에 응답하며 2018년해도 우리의삶을, 여선교회의 삶을,  교회의 삶을 살아갈때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을 
경험하는 뉴욕연회 한인여선교회  연합회 회원들이 모두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글; 김순덕 회장, 뉴욕연회 한인여선교회 연합회 회장 )

 

 

 

Greetings to the members of the New York Conference KUMW Network

I thank God for the new year of 2018.  
He provides everything that we need, and gave us another year to live our lives as His children.

Jesus says, “The most important one is this: ‘Hear O Israel, the Lord our God, the Lord is one.  Love the Lord your God with all your heart and with all your soul and with all your mind and with all your strength.
The second is this: ‘Love your neighbor as yourself.  There is no commandment greater than these,” (Mark 12-29-31).

Let us keep those words in our hearts.  And as believers, we put one step out collectively with energy towards God’s kingdom.  
May all of us experience God’s grace and peace in the midst of our lives, in our church lives and in our lives with the Korean United Methodist Women in the year 2018.

Happy and Blessed New Year to you all,

 

(Written by Dorothy Kim, The President of the NYC KUMW Network.)

logo 북일리노이 연회 한인여선교회 연합회 회장 새해인사

 

북 일리노이 연합회

안녕하세요? 
북일리노이 여선교회 연합회를 부회장 장경순 권사님과 함께 2년간 회장을 맡은 조인나 권사입니다. 
올 시카고의 매서운 겨울 추위와 함께 2018년이 시작이 되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우리 일리노이는 물론 전국 여선교회 회원님들의 가정과 교회에 하나님의 은혜가 충만하시길 기도합니다. 
지난 11월 총회 때 회장으로 피선되어, 12월에 어렵게 첫 임원회를 마쳤습니다. 
저의 부족함을 절실히 느낀 시간이었지만, 하나님께서 함께 해주시면 감당할 수 있으리라 하는 믿음 또한 주심에 감사를 드렸습니다. 
올 한해 함께하면 어렵지 않다는 믿음으로 주님과 동행하는 우리 북일리노이 여선교회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그리하여 우리들의 작은 씨앗이 하나님 나라 확장에 작은 몫이 되길 또한 희망합니다. 감사합니다. 
(글: 조인나 회장, 북일리노이 연회 한인여선교회 연합회 회장 )

 

 

 

How are you?
I am Inna Cho and I was appointed as the President of Northern Illinois Conference (NIC) KUMW Network with Vice President, Kyung-Soon Jang for the next two years.
We are starting the new year with a bitterly cold winter here in Chicago.
Happy New Year to all our KUMW members and I hope all of you have a blessed New Year with your churches and families.
I was given the chance to lead a cabinet meeting for the first time last December after I was elected. I felt like I lacked in certain areas as president, however I have faith that when God is with me, I have the power to complete the mission. 
When we do God's work together, we will be able to overcome challenges and I hope our NIC KUMW will trust in the Lord. 
I am Praying that our small seeds will expand kingdom of God. 
Thank you.
(Written by Inna Cho, President of Northern Illinois Conference KUMw Network)

 

logo 북조지아 연회 한인여선교회 연합회 회장 새해인사

 

북조지아 새해 인사 
우리에게 언제나 축복 주시기 원하시는 주님의 이름으로 북조지아 여선교회 회원 및 전국에 계신 여선교회 회원 여러분께 새해 인사드립니다.
새해에는 여러분들의 뜻하신 바를 주안에서 이루시고 기도하는 모든 제목과 소원들이 이루어지는 한 해 되시기 소원합니다.
해마다 돌아오는 새해이지만 올해에는 특히 우리에게 선물로 주시는 365일을 하나하나 열 때마다 예비하시고 준비하신 주님의 선물을 받으시는 감동과 기쁨의 한 해가 되시기 바랍니다.
우리에게 언제나 선하신 하나님께서 올 한 해도 여러분들이 걸으시는 선교의 발걸음마다 아름다운 열매를 맺으시고 개개인의 가정에도 그 열매로 인해 하나님께서 영광을 받으셔서 
방방곡곡 지구 구석구석 하나님의 사랑과 복음의 외침이 울리고 넘치는 귀한 일을 보기 원합니다.

축복합니다. 사랑합니다.

 

 (글: 김매리안 회장, 북조지아 연회 한인여선교회 연합회 회장 )

 

 

Greetings,


Happy New Year to all United Methodist Women in the North Georgia, and all United Methodist Women across the world.
This year, I hope you made your goals and resolutions in Jesus Christ.
Each of these up and coming 365 days are a gift from God and I hope, through his preparation and support, that you will gain pleasant surprises as you receive each one.


God is good and he gains glory and praise from those who step into their mission in all the corners of the world to spread his love and gospel. From this mission, may you see his good works and bask in the fruits of his glory.

This year, I love you all and wish you a God blessed new year.

(Written by Marian Kim, President of North Georgia KUMw Network)

logo 종교개혁 500주년: 여성, 평신도에게 길을 묻는다!

 

종교개혁 500주년:  여성, 평신도에게 길을 묻는다!

부제: 종교와 문화의 장벽을 넘어서서

 

● 들어가는 말

 

올해가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는 해이다. 세계곳곳의 교회와 기관들에서 종교개혁 500주년에 대한 학술강연회, 세미나, 예배, 등이 이루어지고 있다. 그런데 뉴욕의 후러싱교회에서 매달 수요일마다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하여 세미나를 갖고 계시는데 이 행사에 평신도 여성의 입장에서 강사로 초대받아 이 자리에 서게 되어 영광이다. 초청해 주신 김정호 담임목사님과 성도들께 감사를 드린다. 종교개혁 500주년은 다양한 의미를 갖고 있지만 평신도 여성의 관점에서 보고자 한다.

독일의 종교개혁자 마틴 루터는 1520년에 그의 저서 “독일 기독교 귀족들에게 고함”에서 만인제사장설을 주장하였다. 만인제사장설 교리는 "모든 신자는 그가 성직자이든 아니든 상관없이 누구나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직접 하나님께 나아가 예배하며 교제할 수 있다"이다. 모든 기독교인은 제사장의 자격으로 자신의 직업을 통해서 하나님의 부르심에 응답해야 한다는 것이다.

마틴 루터는 두 가지 성경 구절을 인용했는데

“여러분은 택하심을 받은 족속이요, 왕과 같은 제사장들이요, 거룩한 민족이요, 하나님의 소유가 된 백성입니다. 그래서 여러분을 어둠에서 불러내어 자기의 놀라운  가운데로 인도하신 분의 업적을, 여러분이 선포하는 것입니다.” (베드로전서 2:9, 새번역) 

“유대 사람이나 그리스 사람이나, 종이나 자유인이나, 남자나 여자나 차별이 없습니다. 그것은 여러분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다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갈라디아서 3:28, 표준 새번역)

결국 모든 그리스도인은 하나님으로부터 소명을 받아 동등한 권리를 가지고 있으며, 단지 직분에 따라 그 역할의 차이가 있을 뿐이라는 것을 말하였다. 이러한 만인제사장설은 개신교 형성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게 되었고 오늘날 교회와 사회에서 평신도들이 소명을 받아 자신의 재능을 기부하며 사역을 할 수 있게 되었다.

미국의 한인 이민자 여성들

1903년 SS 겔릭호를 타고 104명이 하와이 사탕수수 농장으로 104명의 최초의 이민을 떠나 1905년까지 총 7,266명이 이민을 오게 된다. 그 이민자들 가운데 이화학당을 비롯하여 미국의 여선교사를 통해서 교육을 받은 신여성들이 있었다.그들은 하와이에 도착하여 교회를 짓는 데 동참하고 자녀들에게 신앙교육과 한글 교육을 시켰다. 하와이 사회에서는 애국부인회, 적십자, 등을 조직하여 조국의 독립운동을 후원하였다. 특별히 여성들은 사탕수수 농장에서 인종차별 받으며 고된 노동을 하며 어렵게 살다가 부업을 해서 번 돈으로 남편들을 농장에서 나올 수 있게 하고 개인 비즈니스를 시작한 강인한 이민 아줌마들이었다.

1965년 마틴 루터 목사의 인권운동 결과로 1970년대 아시아 이민의 문이 열리자 한인 이민자들이 캘리포이나, 뉴욕, 등 대도시로 집결하게 되고 곳곳에 한인교회들이 설립되었다. 여성들은 가정에선 아이들에게 훌륭한 교육을 시키려고 노력하였고, 사회에선 이민 여성으로 힘든 일들을 감당하며 가정경제를 책임졌고, 교회에선 성도들을 섬기는 일인삼역을 감당하는 사람들이 되었다. 그 결과 한인 자녀들이 미국 사회에서 훌륭한 사회인들이 되었고, 한인사회가 크게 발전을 하였으며, 한인교회가 50개 주에 설립되었다.

 지난 113년의 한인 이민역사의 주역은 이름도 없이 자신들을 희생하며 억척스럽게 살아온 우리 한인 여성들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농담으로 한국에는 남성과 여성이 있지만, 미국엔 남성과 여성과 이민 아줌마가 있다고들 한다. 한인 여성들이 종교와 문화를 넘어서 이 땅에 뿌리를 내리려고 얼마나 노력했는지를 이 자리에 앉아있는 우리들은 잘 알고 있다. 그래서 한인 이민 여성들을 광야에 있는 우술초인 세이지(Sage) 같다고 볼 수 있다. 들풀이지만 물도 없는 척박한 땅에서 강인하게 솟아 나와 향기를 발하며, 정결케 하며, 치유하는 성분도 가진 세이지가 바로 한인 이민 여성들의 모습이다.

나가는 말

미국 역사에서 보면 백인들이 흑인들을 노예로 잡아다가 사고팔던 시대에 자신들의 행위를 정당화하기 위해 흑인은 영혼이 없으며 하나님께서 종살이하도록 창조하셨다는 성서해석으로 백인 교인들을 가르쳤다. 그러나 흑인들도 성서를 읽고 신학을 공부하면서부터 백인들이 잘못 해석한 성서로 인해 기독교가 저지른 죄악을 발견하게 되었고 그 후 성서해석이 달라졌다.

마찬가지로 여성들도 오랜 기독교의 역사 속에서 보면 남성 문화권에서 남성 중심의 성서해석을 하여 인류의 반이나 되는 여성들의 역사는 반영이 되지 않았다. 그래서 어쩌면 인류역사가 반쪽역사, 반쪽문화, 반쪽신학으로 발전해 온 것은 아닌지? 여성 신학자들은 이제는 온전한 문화, 온전한 역사, 온전한 신학이 수립될 때가 되었다고 외친다. 하나님 안에서 차별하는 사람도, 차별받는 사람도 없는, 노예도 주인도 없는, 그리고 남자도 여자도, 모든 인종이 다 귀중한 사람으로 대우받는 세계가 될 때, 이 세상은 온전해지고 평화로워질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매일 암송하는 “하늘에서 이루어진 것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이다”하는 주기도문의 성취라고 말하고 있다. 하나님이 인간의 모습으로 이 땅에 오신 이유가 바로 이런 세상을 만드시려고 오셨고, 우리에게 이렇게 살라고 가르치셨고, 이 일을 성취시키기 위해서 돌아가셨다고 말한다.

 

(참고 서적 및  자료)

1. 존 웨슬리: 성결한 마음과 삶을 위하여 (챨스 유리겐 Jr. 저, 연합감리교회 여선교회)

2. 여성신학 이야기 (안상님 저, 대한기독교서회)

3. 한국 감리교회 여선교회역사 (이덕주 저, 감리교회 여선교회 전국연합회)

4. 자유를 위한 탄생: 미국 여성의 역사 (사라 에번스 저, 이화여대 출판부)

5. 아메리카로 가는길: 한인 하와이 이민사 (1896-1910), 늘녁 2002 

(글: 김명래 총무, 한인여선교회전국연합회)

 

 

 Korean Women Immigrants of America

For the first time in 1903, 104 Korean people immigrated to Hawaii via the SS Galic, to work on a sugar cane farm. The number of Korean immigrants grew to 7,266 by the year 1905. Among the immigrants were educated women from Eiwha School run by the American women missionaries. They participated in building churches and educating children in the Korean language and Sunday school education.
The Hawaiian Korean community organized by the Patriotic Women Society, was backed by the Red Cross to support the homeland’s independent movement. The Korean women immigrants were strong. They worked harder to earn extra money in the midst of racism and hard working conditions, saving their gains in order to open their own businesses and stop farming. 
During the 1970’s, the immigration law opened the door for Asia because of the 1965 Civil Rights movement by Rev. Martin Luther King Jr. This was the beginning of Koreans moving to America and gathering in the cities in California and New York.  Wherever they went, they established churches as a gathering place. At home the Korean women tried to educate their children as best as they could while at work they tried hard to help family finances. The next generation of Korean children became successful and responsible persons of society. As a result, the Korean American community flourished and Korean churches were established in all fifty states.
It is not an exaggeration to say that in the past 113 years of Korean American immigration, Korean women were the major force to establish the strong, successful community by their hard work and self-sacrifice. We all know how much Korean women immigrants tried to establish their families by overcoming the differences in culture, language and religion. Therefore we can say that the Korean women immigrants can be compared to the Sage in the wilderness hyssop. The sage in the wilderness is wild grass that burst out to produce fragrance, to purify and to cure, which represents the features of Korean women immigrants.

Forwarding Words

When we look back in American history, the slave owners were Christians who believed that black people did not have souls and were created for slavery. Those who had the power to sell humans as slaves said things that justified their actions. When black people began to read the Bible and study theology, they realized that the white slave owners were wrong and misinterpreted the bible, and discovered the crime that they committed. After facing the truth of Bible teaching, the interpretation of the Bible changed.
As we look at the issue of slavery, we also can see the long history of discrimination against woman even in the history of Christianity. In the male-centric culture, the Bible interpretation has been in the favor of men. The other half of the entire population, woman’s history, has not been reflected. This may be why human history is only half represented, which is the same in culture, in theology. The women theologians demand that it is time to establish a whole culture, whole history, and a whole theology.  According to God, there should not be any people who discriminate others or people who are discriminated against. There should not be any people who are treated as slaves nor people who act as an owner of other people’s lives.

Everyone is equally precious, no matter what gender or nationality. This acknowledgment that all people are created equally and have the right to be respected will bring this world peace and wholeness.  It is the fulfillment of the Lord’s prayer we recite every time we gather by saying, “Your will be done on earth, as it is in heaven.”   God sent his Son to us to create this kind of world, and taught us to live our lives as a whole, and died to fulfill, “your will be done on earth.”

 

(Written by Myungrae Kim Lee, Executive Director, NNKUMw)

logo 정정기사

 

지난 1월호에서 한국 기독교 역사 전밀라 편이 발송후 지난 기사로 노출되었고 곧 수정하였음을 알려 드립니다 

logo 한국기독교 역사 - 전밀라


한국감리교 최초의 여목사 전밀라 
   “처음에는 목사가 된다는 것이 여간 망설여지지 않았습니다. 더구나 여자이기 때문에 망설였어요. 아직도 남존여비라 하여 여자 목사를 무시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긴 그에 대한 반발이라고 할까 의욕이 불끈 나기도 했지만요.” 
   한국 감리교 최초의 여성 목사 전밀라, 1955년 3월 남자 위주의 봉건적인 관습 속에서 교회 내 성차별을 깨트린 첫 여성 목사는 이렇게 탄생하게 된다. 
   전밀라는 1908년 충북 제천에서 아버지 전연득과 어머니 최마리아의 1남 4녀 중 맏딸로 태어났다. 그녀가 5, 6세가 되었을 무렵 아버지가 예수를 믿는다는 이유로 문중의 핍박을 받으면서 가족 모두가 충주로 이사를 하게 된다. 이후 아버지는 지방을 순회하며 복음서를 팔면서 전도 활동에 힘쓰는가 하면  어린 자녀들에게는 성경을 읽어주고 가정예배를 드렸는데 이때 전밀라의 신앙도 자연스럽게 형성될 수 있었다. 
   전밀라는 빈곤한 가정형편으로 12살이 되어서야 학교에 첫발을 내디딜 수 있었다. 보통학교 졸업 후에는 공주의 영명 여학교에 입학하였는데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방과 후엔 선교사의 집에서 청소와 바느질을 해가며 학비를 마련하였다. 스스로 학비를 버는 상황에서도 늘 기도의 모범을 보이던 그녀는 친구들 사이에서 전도부인으로 불렸다. 이런 그녀의 사람됨과 신실함에 주목하던 교장은 전밀라에게 “여자도 목사 되는 길이 열렸다” 며 신학교 진학을 권유했다. 비록 외국 선교사들에게 국한되어 여선교사들의 목사가 허용되긴 하였으나 교회 내에서 여성도 남성과 동등한 기회를 가지게 되었다는 점에서 1931년 6월 14일의 여선교사 목사안수는 큰 의미가 있는 사건이다. 
    남녀 신학교를 통합하여 한국 최초의 남녀공학을 실시한 감리교신학교에 입학한 전밀라는 남녀평등의 교육적 환경에서 자연스럽게 여성으로서의 정체성을 정립해 나갈 수 있었다. 그 무렵 신학교에서는 농촌 사업에 관심을 기울이고 지도자 육성에 나섰으며, 농촌 계몽운동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었다. 전밀라도 여름방학이 되면 농촌에 머물면서 문맹 퇴치와 복음 전도 활동에 힘썼다. 하나님 나라의 확장을 위한 자신의 소명을 찾아가던 그녀는 평생 독신으로 살면서 자신의 일생을 주님께 바치기로 결심하게 된다. 
   1935년 신학교를 졸업한 전밀라는 원주지방 전도부인에 임명되었다. 전밀라는 순행 전도의 임무를 맡아 30여 교회를 돌보아야 했는데 처녀의 몸으로 충청북도와 강원도의 산간 지방을 돌아다니는 전도 사업은 위험하고도 힘든 일이었다. 4년간 전도부인에 매진한 전밀라는 1940년 미국 감리회 선교사들이 세운 일본의 아오야마학원으로 유학하여 1년간 수학하며 자기 계발에 정진하였다.
   일본 유학에서 돌아온 전밀라는 원주 제일교회를 거쳐 원산 중앙교회에서 사역 하는 중 해방을 맞았다. 해방 이듬해에 월남하여 서울 남산교회에서 시무하다가 인천 창영교회로 자리를 옮겨 전도부인의 역할을 다했다. 그러나 전도부인으로서 16년간의 활동을 하면서 자신의 역할에 대한 자긍심과 노고에 상응하는 성취감을 느낄 수가 없었고 때때로 공허함마저 밀려오곤 했다. 남녀 교역자 사이의 불평등, 여성 교역자에 대한 편견, 그리고 교회 사업에 있어 보조자에 그치는 전도부인의 역할을 실감하며 “ 끝까지 교역에 종사하려면 목사 안수를 받아야 하지 않을까 “ 라고 마음먹기 시작한다. 
6.25 전쟁이 일어났지만, 교회와 남은 교인들을 위하여 피난을 가지 않고 어려운 고비를 여러 번 겪으며 결국 목사가 될 결심을 굳힌다. 그리고 마침내 1955년 3월 13일, 한국에 개신교가 들어온 지 70년 만에 전밀라는 최초의 여성 목사가 되었다.
   1960년 서울 양광교회의 담임목사로 부임한 그녀는 교회 예배당을 건축할 때는 공사장 인부들과 함께 일하며 몸소 실천하는 믿음을 보여 줬으며, 모성적 지도력으로 교회와 교인 사랑하기를 자신의 안전과 평안보다 늘 앞세웠고 교인들과 상담을 하거나 경험을 공유하는 일에 정성을 기울였다. 
   “ 교회를 짓고 7년을 지내는 동안 여목사라는 특이성 때문에 행여나 하나님 영광 가릴까 봐 남달리 몸가짐과 행동에 조심하며 온 정성과 심혈을 기울여 일해 왔다” 는 양광교회 개척 시절의 회상은 새 역사를 열어가는 선구자의 고군분투가 그대로 느껴지는 대목이다. 
   전밀라는 1966년 부터 1974년까지 8년 동안 전국연합회 총무로 탁월한 지도력을 발휘하였다. 여선교회의 자립 기반을 확보하는 일에 힘을 기울였으며 여성 노동자를 위한 산업선교, 윤락여성 선교, 간질환자 구호 선교 등을 지원 확대하였다. 은퇴 여 교역자를 위한 은급제도가 실시된 것도 이때이다.

   남존여비 사상이 뿌리 깊게 남아있는 교회의 현실에 맞서 선한 싸움을 싸운 전밀라, “ 여성 자신들이 여성관을 고치기 전에는 진정한 평등이나 진정한 여성해방이 되기 어렵고, 여성의 지위 향상이 여려운 것이다”라는 그녀의 신념이 최초의 여목사를 가능케 했을 것이다.

 

(글: 이미숙 집사, 전국연합회 역사부장, 베다니KUMC, GA, / 자료: 한국여선교회 전국연합회 2017년 공과책)

 


 

The First Korean Methodist Woman Pastor Mila Jeon

“At first, I did not hesitate to become a pastor. Rather, I hesitated because I was a woman. There is still a tendency to ignore women pastor due to gender discrimination. I guess I wanted to deny any types of male prejudice against women.”

Mila Jeon became the first female pastor of the Korean Methodist Church in March, 1955 by breaking the sex discrimination in the church where male dominated feudal customs were deeply rooted.  
Mila was born in Jecheon, Chungbuk Province in 1908 as the eldest daughter among one son and four daughters of Yeon-duek and Maria Choi. However, her family was forced to move to Chungju when Mila was 5 or 6 years old under the pressure of family clan because Yeon-duek believed in Jesus. Yet, Yeon-duek did not give up his firm belief in Jesus. He traveled to various provinces and spread the Gospel, which in turn made him devote to evangelism. He also read the Bible to his younger children and had home worship time. Mila’s faith was naturally formed during this time.
Due to an impecunious environment, Mila Jeon finally made a first step to school at the age of twelve. After completing a primary education, she was able to enroll at Yeongmyung Girls High school in Gongju. However, her difficult family financial situation forced her to earn tuition by cleaning and sewing at the missionary’s home after school. The principal, who paid attention to Mila’s character and sincerity, advised her to attend the seminary and quoted, “There is a way for women to be pastors.” Although it was confined to foreign missionaries, the ordination of a female missionary on June 14, 1931 was a significant event in that the women could finally have the same opportunities as men. 
Mila Jeon was able to naturally establish her identity as a woman in the environment of gender equality. It is important to note that the establishment was able to form through her entrance of the Methodist Theological Seminary, the integration of the male and female seminary and the first coeducational seminary in Korea. At that time, the Theological Seminary paid attention to rural projects and raised its leaders, and a rural enlightenment campaign was actively being carried out. 
Thereupon, Mila Jeon, stayed in the countryside and worked hard to fight illiteracy and spread evangelism during summer vacation. As she pursued her vocation for the expansion of the kingdom of God, she decided to devote her life to the Lord, living as a bachelor for life.
After graduating from a Theological Seminary in 1935, Mila was appointed as a Bible woman in Wonju area. Mila had to look after thirty churches on her way to North Chungcheong Province and Gangwon Province. And the mission was risky and difficult. Then, she spent four years studying abroad in Japan as the Bible woman. More specifically, she studied at the Aoyama Academy that was established by missionaries from the United Methodist Church in 1940, and devoted herself to self-development for a year.
Korea was liberated while Mila Jeon was working at Wonsan Jungang Church and Wonju Jeil Church after returning home from Japan. Following the year of liberation, she went from Namsan Church in Seoul to Changyoung Church in Incheon, and worked as a Bible Woman. Even after sixteen devoted years as a Bible Woman, she could not feel the sense of accomplishment, pride and self-esteem. Sometimes, emptiness wrapped around her. After comprehending the inequalities among men and women, the prejudice against female workers, and the role of the evangelist in the church business as an assistant, Mila began to think, “should we be ordained to be God’s worker?”

  Although the Korean War broke out, Mila did not go along with the evacuation of the church and remaining members. After being in the state of undergoing distress, Mila eventually determined to become a pastor. On March 13, 1955, seventy years after the Protestant’s arrival in Korea, Mila became the first woman pastor. 
In 1960, when she was appointed as the pastor of Yangguang Church in Seoul, she worked as a church chaplain and managed to interact with the construction workers. She revealed her faith through actions and through maternal leadership. For example, she loved her church and mostly her church members more than her own safety and tranquility. Moreover, she focused on counseling and sharing experiences, which in turn, made a strong bond among members. “During the seven years after the church was built, my focal point was my own actions that are caused to proceed my role as a pastor. Since her role as a pastor was denoted as “peculiar”, Mila was afraid the God of Glory would be hidden.” The quote that was stated previously portray the struggle that was felt by the pioneer of Sunkwang Church. 
Mila Jeon excelled as a secretary of the National Federation for eight years from 1966 to 1974. She made efforts to secure the foundation of self-reliance for women’s missions, expanded support for industrial missions for women workers, and proceeded a relief missions for epilepsy patients. It is at this time that the salary system for retired women was implemented.

Mila Jeon, who fought against male chauvinism stated, “until the perception of women is alternated, it will be difficult to reach a genuine equality or genuine emancipation. The absence of this alternation is the main cause of why the women status is difficult to improve.” With her belief that was realized in her quote, Mila made it possible for women to minister. 
 

(Written by Meesook Lee, chairperson of NNKUMw history, Bethany KUMC, GA / Resource is from 2017's Program book of Korea W.S.C.S)

logo 독서프로그램


“ 굿바이 허둥지둥”


저자: 켄 블랜차드, 스티브 고트리
역자:조천제, 황혜선

 

2018년 새해다.
지난 해를 뒤돌아 보니 우리 모두 얼마나 바쁘게 살았나? 할 일도 많았고, 만날 사람도 많았고, ...정신없이 한해가 후딱 지나갔다. 그런데 우리는 늘 그렇게 바쁜 일상, 혹시 허둥지둥 살았던 것은 아닐까? 어떤 일이 중요하고, 그래서 어떤 일부터 해야 하는지, 그런 것조차 생각지 못하고 일에 파묻혀 허둥지둥 하다가 그냥 흘려버린 시간들, 또 꼭해야 되는데 미루다가 못했던 일들은 혹시 없는가?

‘굿바이허둥지둥’ 이 책은 이렇게 일에 묻혀서, 시간에 떠밀려서 허둥지둥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을 들여다보게 해주는 책이다. 일의 우선순위를 따져 제 시간에 맞게, 상황에 맞게 움직이는 사람들의 습관을 재미있는 이야기로 풀어낸 자기계발서이다. 우리에게 잘 알려진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 의 저자인 캔 블랜차드는 우리가 얼마나 하찮은 것들에 매달려서 정작 소중한 것을 놓치고 살았는지에 대해 돌아 볼 수 있게 해준다.

저자는 '정말 하고 싶은 일'과 '해야 하는 일'의 우선순위, 일, 파트너, 상황에 대한 타당성 찾기, 헌신에 대한 중요도 수업을 듣고 인생이 풍요로워 진 밥이라는 사람을 소개한다. 그리고 이를 통해 중요한 일부터, 우선순위를 정해, 열정적으로 일하라는 것을 강조한다. 또한 개인의 열정을 불러일으키는 방법 중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것'이라는 것도 알려준다.

누구에게나 똑 같이 주어지는 시간인데 어떤 사람들은 늘 ‘바쁘다 바뻐’라는 말을 달고 살면서, 일을 미루고, 시간에 쫓기며 살고 있는데, 또 어떤 사람들은 다 똑같은 시간인데도 허둥대지 않고 주어진 일을 여유롭게 하며 산다면 그 이유가 무엇일까? 이 책을 통해서 발견하길 바란다.

새롭게 주어진 2018년, 올 한해 내 인생의 우선순위가 무엇인지, 또 중요한 일이 무엇인지를 발견하고, 허둥대지 말고 살았으면 한다.

 

( 글: 송은순 사모, 전국연합회 영성부장, 독서프로그램 위원장, 델라웨어 한인교회)

 

 

The On-Time, On-Target Manager
How a “Last-Minute Manager” Conquered Procrastination
Authors Kenneth H. Blanchard, Steven R. Gottry

It is the year 2018.
Looking back on the past year, how busy were we all living? There was a lot to do, a lot to see, and a year flew by so quickly. But aren't we always so busy, perhaps, flustered with our daily lives? Are there any times when you were lost in a flurry over your work and couldn't think about what's important and what to do first? Or did you ever put off doing anything that you had to do?

This book is a reminder of how we are living in a flurry under the pressure of work and time. It is a self-help book that unfolds the habits of people moving according to the time and situation by prioritizing work with interesting story. Ken Blanchard, a well-known author of “Whale Done" lets us look back at how trivial the things we hang on to and miss what is precious.

The author introduces Bob who is enriched in life by taking lessons about the importance of finding priorities, work, partners, relevance to the situation, and commitment of "what I really want to do" and "what I need to do". And he emphasizes the importance of prioritizing and working enthusiastically from the important things. Also, the most effective way to encourage individual passion is to 'do what you want to do'.

It is the same time given to everyone. Some people, however, always live with the words 'busy and busy', putting off work and being pressed for time. Then why do some people live at the same time, but do not falter, and get their work done in a leisurely manner? I hope you find it through this book.

I hope you find out what your priorities and important tasks are this newly given year 2018, and not live in a flurry.

(Written by Grace Song, NNKUMw Spiritual Growth Coordinator, Director of Reading Program Committee, Delaware KUMC)

logo “함께하면 쉽습니다: $1,000 모금운동

 

1884, 오하이오 연회 리벤나 지방의 제일연합감리교회의 여선교회 회원이었던 루시디아 볼드윈은 어둠 속에 살던 한국 여성들에게 복음을 전하기 위해 $88을 지정헌금하였습니다. 가족을 잃고 슬픔과 절망에 빠져 있던 볼드윈은 소망을 잃은 한국여성들의 삶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남편의 재산을 정리하여 헌금하였습니다. 성경의 밀가루 반죽에 넣어진 누룩처럼, 한국여성을 향한 볼드윈의 헌신은 커다란 사랑이 되어 한국에 전해졌습니다.

1885, 한국으로 파송을 받은 감리교 여선교사 매리 스크랜튼은 이 헌금으로 이화학당을 시작하였습니다. 한국여성들이 중심이 되어 절망 뿐인 한국이 소망을 회복할 수 있도록 여성들을 교육하였으며 현재의 이화여자대학교로 발전하여 여전히 영향력 있는 수많은 여성리더를 길러내고 있습니다.

루시디아 볼드윈과 메리 스크랜튼의 선교열매인 우리 한인여선교회 회원들, 한인여선교회는 우리가 받은 사랑을  다시 전하고 있습니다.

1993, 시작된 한인여선교회는 지난 23년간 여선교회원을 세상을 변화시키는 지도자로 양육해 왔으며 2세 여성지도자 양성을 위해서도 힘써왔습니다. 그 결과 여러 여성 목회자, 미국 여선교회 본부 회장 및 이사,  연회 및 지방회 임원 등을 배출해 내었습니다. 또한 국내에서는 전국지도자훈련, 국외에서는 아시아 전도부인 사역을 실시하며 또 다른 선교의 열매를 맺어가고 있습니다.

한인여선교회는 여러분과 함께 또 다른 선교의 열매를 맺어가기를 소망합니다!

2016, 2년마다 실시되는 전국지도자훈련을 통해 한인여선교회 회원과 2세 여성들은 함께 모여 나누고 배우며 이 땅의 빛과 소금이 될 지도자로 성장합니다. 전국지도자훈련을 위해서는 매번 6만불의 비용이 필요합니다. 이 비용은 한인여선교회 회원 한 사람이 2년 동안 $1,000불을 헌금해준다면 가능합니다. 평신도 지도자로 훈련받은 여선교회 회원은, 1884년도의 우리처럼 어둠속에 살고 있는 전세계 여성과 아동, 청소년들에게 희망을 되찾아 주는 제 2의 볼드윈, 메리 스크랜튼이 될 것입니다. 한인여선교회와 함께 우리의 헌신이 커다란 사랑으로 전해지는 선교의 새역사를 써보지 않으시겠습니까?


($,1,000 헌금 방법)

. 매달 $45 또는 1년에 $500을 2년동안 전국연합회에 우편으로 보내시면 됩니다.
. 전국연합회는 501C의 비영리기관으로 가입되어있어서 세금공제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Check 발행은 NNKUMW, 주소는 NNKUMW 57-38 Cloverdale Blvd. Oakland Gardens, NY 11364

 

후원신청서 다운받기

자세한 문의는 김명래 총무 (mrkim81@gmail.com  /  914-473-7401 )에게 해 주시기 바랍니다.

 

(글:김명래 전도사,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 총무)

 

* 2018년도 후원자 명단: 한혜윤 권사(뉴욕연합회)

 

 

 

“Easier if we do it together: $1,000 fund raising for NNKUMw”

 


The National Network of the Korean United Methodist Women has held the leadership training every two year since 1993. The last event was held in September in Nashville, Tennessee. The leadership training was made possible by financial support of the Women’s Division and donations from KUMW members. Many leaders who received training are currently working as pastors, officers at the jurisdictional and conference level, and Women’s Division board of directors.  Many young Korean American women also participated in the training event.  


The NNKUMw is a mission fruit of the UMW. Its dramatic growth has a beautiful story behind the faith in action of one UMW unit.  In 1884, Lucidia Baldwin, a member of the Ohio Conference, gave the designated offering of $88.00 to be used to educate Korean women in Korea.   She was having a difficult time after deaths of her husband, daughter and grandson all at the same time when she heard about the plights of Korean women. She sold her husband’s property and gave the offering to the Ohio UMW Conference.  With this offering, the Woman’s Foreign Missionary Society of the Methodist Episcopal Church (North) was able to send Mary Scranton as its first woman missionary to Korea and started Ewha School for Girls in 1885. She can be compared with the woman in the Bible who made the bread with yeast and shared it with her neighbors.   We can say we are offspring’s of Mrs. Baldwin’s mission offering, so we owe her the debt of mission.


The members of the NNKUMw are learning, sharing, and growing together with the leadership training.  We are doing our best to bear another mission fruit by the national leadership training and the Bible Women’s Program abroad.   To be able to achieve our goals, the leadership training plays a vital role.


Since 2007, the  NNKUMw had the leadership training event without the support of the UMW National Office.   We need $60,000 for the 2017 national training event.  We need your help. If many members of the NNKUMw donate $1,000 over two years, the training event will be possible.


It is easier if we try together!

 

We can become another Mrs. Baldwin in spreading the good news of Christ to women, children and youth who are still living in the dark. We ask you to write a new chapter of mission history by enabling the national leadership training to be the tool to develop future leaders for Christ.


(Ways to donate $1,000 mission fund)

 

2018 $ 1,000 Fund Campaign supporters: Hyeyoon Han(NY Conference KUMW Network)


Monthly donation of $45 or yearly donation of $500 for 2 years
NNKUMw is 501c a non-profit organization registered with government. Your donation is tax deductible.
Send checks “Payable to NNKUMW, NNKUMw 57-38 Cloverdale Blvd., Oakland Gardens, New York 11364
For more information: e-mail to  mrkim81@gmail.com  or call 914- 473- 7401

 

Copyright © 2008 www.nnkumw.org National Network of Korean-American United Methodist women All rights reserved.
한인 여선교회 연락처 : 57-38 Cloverdale Blvd., Oakland Gardens, NY 11364 • 전화 : 914-473-7401 • 메일 : members@nnkumw.org

발행인: 이성은 회장/김명래 총무/권오연 부총무/한글교정-안영숙/영문번역-Rachel Hong/영문교정-Paul Lee/Web Master-김시춘